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19로 세상 뜬 아버지…화장까지 했는데 다시 살아오게 된 사연은?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15:55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AP/뉴시스
/사진제공=AP/뉴시스
인도에서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 선고를 받았지만 다시 집으로 돌아온 사연이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75세 시브다스 반디오파디아이는 지난 1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입원했다. 이틀 뒤 반디오파디아이의 가족들은 그의 사망 선고를 듣고 시신까지 화장했다.

당시 그의 가족들은 시신이 플라스틱에 쌓여 있어 얼굴조차 확인할 수 없었다. 병원 관계자 말대로 이 시신이 반디오파디아이라고 믿은 아들은 시신을 화장했다. 그런데 화장 직후 의사에게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의사는 아버지가 코로나19로부터 회복했으니 퇴원시키라고 말했다.

아들은 "너무 충격적이고 놀랐다"며 "아버지를 집으로 모셔왔지만 우리가 누구를 화장했는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반디오파디아이는 결국 장례절차가 모두 끝나기도 전에 집으로 돌아왔다.

보건부에 따르면 반디오파디아이 대신 화장된 시신은 코로나19로 숨진 고령 환자인 모히니모한 무코파디아이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무코파디아이 가족에게 그가 건강을 되찾았으니 퇴원시키러 오라는 전화를 했을 때 혼동이 있었음을 깨달은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