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상민 '추·윤 동반퇴진론'에 누리꾼 "출신 못 속여"vs "소신 발언"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1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선 중진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이른바 '추윤 갈등'을 공개 비판하며 이들의 동반 퇴진을 주장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의원의 탈당을 요구하며 반발했지만 그의 발언에 공감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 지긋지긋하다"며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고 코로나 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다"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돼 더 이상 그 직책 수행이 불가하기에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글이 게시되고 나서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국민의힘 의원 같다", "이런 양비론에 누가 동조하겠나", "비리가 있으면 법대로 검찰총장을 성역 없이 수사해서 옷을 벗겨야지 왜 추 장관도 동반퇴진을 하나" 등 비판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또 탈당을 요구하는 댓글부터 "자유선진당 출신이라 다르긴 다르다", "사람 고쳐 쓰는 거 아니라더니만"과 같이 이 의원이 과거 당적을 옮겼던 데 대한 비판도 나왔다.

반면 "공감한다. 그래도 민심의 흐름을 읽고 말하는 국회의원이 있어서 다행", "용기 있는 발언 응원합니다" 등 지지 여론도 있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4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두 사람의 문제는 본질적인 법 제도나 문화 운동에 관한 것이거나 사법개혁·검찰개혁에 관한 게 아니고 그냥 힘겨루기"라며 공개적으로는 정치권 최초로 동반 퇴진 목소리를 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