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주시, 고위험시설 대표와 긴급 간담회 “방역수칙 지켜달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1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명규 부시장, 방역수칙 준수 및 협조 당부

최명규 전북 전주부시장이 27일 코로나19 고위험시설 협회 관계자와 긴급 간담회를 갖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전주시 제공)© 뉴스1
최명규 전북 전주부시장이 27일 코로나19 고위험시설 협회 관계자와 긴급 간담회를 갖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전주시 제공)©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최명규 전북 전주시 부시장이 27일 코로나19 고위험시설 협회 관계자와 긴급 간담회를 갖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차원에서 마련된 이날 간담회에는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일반음식점, PC방, 학원, 카페, 제과점 등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업종별 대표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 부시장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자율점검을 강화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앞으로 행정에서 진행할 고강도 방역단속 점검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될 경우 달라지는 강화된 수칙들을 설명하면서 “한 번이라도 위반이 적발되면 바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실시할 예정이다”며 시의 입장을 밝혔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부터 더 큰 위기를 막기 위해 적극 협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주시는 종교계에도 주말 방역수칙 준수 협조를 당부하면서 특별점검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최명규 부시장은 “전주시는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주말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고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신중히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