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언론이 보는 中왕이 '시진핑 방한 준비'의 진짜 속내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 시진핑 방한의 정치경제학 ⑤

[편집자주]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이 비상한 관심 속에 일본과 한국을 연달아 찾았다. 트럼프 시대 4년 동안 중국과 연일 충돌하던 미국은 조 바이든으로의 정권 이양 작업 속에도 한중일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관심은 코로나19 유행 속에 당장 성사 가능성은 낮다고 하지만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문(특히 방한) 여부다. 혈맹 미국과 최대 교역상대국 중국에 끼인 한국에게 시진핑의 방한(또는 가능성)은 어떤 의미로 다가올까.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사지공동취재단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사지공동취재단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일본 언론들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한국 방문을 놓고 '한미일 협력 구도를 견제하려는 노림수'라고 해석했다. 왕이 부장의 방한이 결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논의하고 성사 여부를 점검하는게 목적이었던 만큼 일본의 시주석 방한에 대해서도 촉각을 곤두세운다.

27일 아사히신문은 왕 외교부장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면담한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이 미국과 중국의 틈새에서 고민에 빠진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북한과 대치하는 한국은 안보를 미국에, 경제를 중국에 의존한다"며 "한국 정부 고위 관료는 '한쪽을 고르는 게 아니라 생존을 위해 양쪽이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올해 8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이 방한한 데 이어 왕 외교부장까지 한국을 찾았다면서 중국 주요 인사들이 한 나라를 연달아 방문하는 건 이례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을 끌어들이려는 노림수가 있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왕 외교부장의) 이번 일본·한국 방문은 한미일 연대에 쐐기를 박으려는 것"이라며 "미국 차기 정권이 시작되기 전에 자국과 경제적 연관성이 깊은 일본과 한국을 끌어와 미국 영향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내에선 강제징용 판결로 악화한 한일 갈등을 중재하는 방식으로 한중일 삼각구도에서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한국엔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대한 신중론이 있고 보수 세력을 중심으로 대중국 경계심이 높은 상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차기 미 정부와의 관계를 우선시하려 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왕 부장이 이날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이 어렵다는 점을 시사했다면서, 이는 시 주석의 방한에 앞서 한국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밖에 일본 내에서는 동중국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을 둘러싼 중일 양국 간 갈등이 계속되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방문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견해가 확산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올 9월 스가 요시히데 정권 출범 때까지만 해도 시 주석 지시에 따라 조기 방일 실현을 위한 협의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었지만, 왕 부장은 이번 방일에서 "(시 주석 방일에 대해선)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가지 않았다. 쌍방이 적절한 조건과 환경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아사히는 왕 부장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스가 정권이 일본 내 반중감정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고 해석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는 것을 전제로 일본이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려면 중국의 협조(중국 관광객(올림픽 경기관람 등)가 필수적인 만큼 일본 방문까지는 아니더라도 해외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시진핑 주석과 스가 총리의 만남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목소리는 여전히 존재한다.

실제로 일본 외무성도 스가 총리와 왕 외교부장의 회동 뒤에 이들이 2021년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협력해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