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백운고가 철거 완료 12월1일 개통…교통혼잡 개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07: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3년까지 도시철도 2호선과 지하차도 건설

광주 남구 백운고가 철거작업이 5개월 만에 마무리되고 12월1일 개통한다. 사진은 고가차도가 철거된 백운광장 전경.(광주시 제공)2020.11.27/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광주 남구 백운고가 철거작업이 5개월 만에 마무리되고 12월1일 개통한다. 사진은 고가차도가 철거된 백운광장 전경.(광주시 제공)2020.11.27/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광역시 남구 백운고가 철거작업이 5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6월4일 시작한 백운고가 철거작업이 마무리돼 포장작업과 차선 도색작업을 거쳐 12월1일 개통한다.

백운광장에서 주월교차로 구간이 개통되면 기존 왕복 6차로가 왕복 11차로까지 늘어나 교통혼잡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운고가 철거가 끝나면서 이 구간은 2023년까지 도시철도와 지하차도 건설을 추진하게 된다.

백운고가는 1989년 11월 길이 385.8m, 폭 15.5m, 왕복 4차로 규모로 개통된 이후 31년간 남구 관문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남광주역에서 효천역 구간 경전선 철길과 백운광장에서 주월교차로 간의 거리문제 때문에 불가피하게 급경사로 설치해 해마다 크고 작은 사고가 많았다.

경전선 철길이 2000년 서광주역으로 이설된 이후 도심경관 훼손과 주변 상권의 침해 문제로 백운고가 철거가 논의됐다.

광주시는 도로 이중굴착과 시민 교통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시철도 2호선 사업과 병행해 백운고가 철거를 시행했다.

철거작업에는 1900여명과 크레인, 절단기, 압쇄기, 트레일러 등 총 800여대가 투입됐다.

낙하물 방지 가시설을 설치한 후 슬래브, 거더, 교각 등 상부구조물과 옹벽, 기초를 철거하는 순서로 진행했다. 이에 따른 폐기물량은 25톤 트럭 약 460대 분량인 1만1300여톤에 달했다.

광주시는 철거공사 중에 백운광장 주변의 교통상황을 모니터링하고, 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협의해 백운광장 주변 교차로 차로 및 신호주기 조정, 주·야간 병행시공을 통해 공사구간 차로 점유를 최소화했다.

안주현 도시철도건설본부 공사부장은 "시민들이 철거기간 중 불편을 감내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공사가 순조롭게 완료됐다"며 "도시철도 2호선과 지하차도 건설공사 기간 중에도 우회도로를 적극 이용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