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쇼미9' 스윙스, 반전 없는 승리…"체면 못 챙길까 걱정했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0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net '쇼미더머니9' 방송화면
/사진=Mnet '쇼미더머니9' 방송화면
가수 스윙스가 '쇼미더머니9'에서 신인 래퍼들과의 디스전에서 자신만의 스타일로 승리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엠넷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9'에는 스윙스가 힙합 병아리 스카이민혁과 디스전을, 언텔과 본선 배틀을 벌이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스윙스와 스카이민혁의 디스 무대가 시작되자 이목이 집중했다. 특히 스윙스는 이겨야 본전, 지면 물러날 곳이 없는 상황이었다.

스카이민혁은 스윙스를 요리하겠다며 요리사 복장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스윙스는 "그냥 음악하겠다"고 말했고, 스카이민혁은 관전포인트에 대해 "돈까스"라고 말하며 조롱했다.

스윙스는 무대에 앞서 "내 스타일대로 하겠다. 행주처럼 아이디어를 짜내는 중"이라며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어필했다. 이어 "'컨트롤'이라는 비트가 있다. 이걸로 디스랩해서 100명 정도가 나한테 욕했다. 스카이민혁은 애지않냐. 디스가 뭔지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스카이민혁은 "그냥 머릿속으로 생각만해도 16마디가 나온다. 돼지를 요리한다"며 "내가 지면 그냥 스윙스한테 진 거니까 괜찮은데 스윙스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스윙스는 "넌 그냥 죽었다"라고 정리했다.

스윙스는 컨트롤비트가 울려 퍼지자 자신만의 스타일로 랩을 이어갔다. 그는 스카이민혁의 요리사 모자를 잡아채고 헤드락을 걸며 랩을 시작해 분위기를 사로잡았다.

스윙스 무대가 끝나자 저스디스는 "어떤 수를 준비해야 이길 수 있나 했다. 그런데 '컨트롤' 비트 인트로부터 (스카이민혁) 모자 던지고 목에 팔 걸 때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이세돌의 78수를 보는 것 같았다"며 감탄했다. 결과는 반전 없이 스윙스의 승리였다.

이날 스윙스는 스카이민혁에 승리했지만 팀 프로듀서인 코드쿤스트X팔로알토는 최종 패배해 카키를 최종 탈락자로 지목했다. 스윙스는 "나도 귀와 눈이 있어서 팀이 졌다는 건 확신하고 있었다. 스카이민혁이 너무 잘해서 내 체면을 챙기지 못할까봐 굉장히 걱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윙스는 본선 무대에서 또 다른 신인 래퍼 언텔과 대결을 펼쳤다. 스윙스는 같은 팀 프로듀서인 코드쿤스트와 회의하며 고민을 털어놨다. 코드쿤스트는 "'쇼미더머니' 하기 전에 음악에 질리는 시기가 있었다. '쇼미더머니'하면서 괜찮아졌다. 노래를 빨리 만들다보니까 재밌더라. 형도 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스윙스는 무대에서 '업그레이드 2020'를 공개하며 코로나19 시대에 지치고 힘든 마음을 위로하는 곡을 선보였다. 스윙스는 "코로나 끝나고 우리 어디 갈 건지 알아요?"라며 "옥타 I'm Gone"이라고 무대를 마쳤다. 코드쿤스트는 "이게 클래스구나. 야수가 이런 거구나"라며 감탄했다.

스윙스는 "다시 음악에 집중하고 싶다. 이번 시즌에 증명은 많이 했다. 이제 감동을 주고 싶다"며 자신의 페이스대로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