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육군 상무대 관련 확진자 17명으로 늘어…"모두 현역군인"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0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간부 교육생 직·간접 접촉자 대상 전수검사…부대 주면 마트 방문주민은 '음성'

사진=김현정디자인기자
사진=김현정디자인기자
전남 장성군에 있는 육군 전투병과 군사교육·훈련시설인 상무대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17명으로 늘었다.

28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상무대 소속 간부(대위) 교육생 A씨(전남 395번 환자)와 관련된 316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에서 16명이 양성으로 판명됐다. 신규 확진자들은 모두 현역 군인이다. 부대 안팎에서 A씨와 직·간접적인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전수검사 대상자 316명 중 군 장병 280명과 부대 주변 마트를 방문한 주민 2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달 12일부터 나흘간 서울을 다녀왔으며, 후각 마비 등 감염병 의심 증상은 23일부터 발현된 것으로 조사됐다.

의심 증상이 나타난 날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27일 오전까지는 영내에 줄곧 머물렀다. 외출은 부대 인근의 마트 한 곳 뿐인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영내에서 밀접 접촉한 장병은 별도 격리했다. A씨가 다녀간 시설에 대해선 긴급 방역을 벌였다.

또 역학조사를 벌여 영내 집단감염의 구체적인 경위와 확진자 동선·추가 접촉자 파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