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충북 초등교사, 전국 창의수업사례 공모전 휩쓸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0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천 상신초 심진규·사직초 김은서 교사

(청주=뉴스1) 이성기 기자
11회 교사의 창의적 수업사례 공모전에서 대상과 최우수상을 받은 진천 상신초 심진규 교사(왼쪽)와 사직초 김은서 교사.© 뉴스1
11회 교사의 창의적 수업사례 공모전에서 대상과 최우수상을 받은 진천 상신초 심진규 교사(왼쪽)와 사직초 김은서 교사.© 뉴스1

(청주=뉴스1) 이성기 기자 = 충북지역 초등학교 교사들이 전국단위 수업사례 공모전을 휩쓸었다.

28일 충북교육청에 따르면 '11회 교사의 창의적 수업사례 공모전' 초등 부문에서 심진규 교사(진천상신초)가 대상을, 김은서 교사(사직초)가 최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이 공모전은 한국교원대학교와 청주교육대학교가 공동 주최하는 전국대회로 교사의 일상적 고민과 성찰이 담긴 수업 실천 이야기와 새로운 수업 실천 사례 발굴을 위해 11년째 운영하고 있다.

심 교사는 수업 성찰을 통해 '민주시민으로 더불어 살아가기', 김 교사는 '삶 속에서 찾은 죽음의 의미'를 주제로 프로젝트 수업을 진행했다.

심 교사는 "우리 학생들이 어리다는 이유로 배제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시민으로서 존중받으며 살아가기 위해서는 교실 안에서 민주주의를 가르치고 배우는 것을 넘어 민주적으로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응모한 수업은 수업이라기보다는 삶이며, 앞으로도 아이들과 삶을 잘 꾸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사는 "멀리 보고 함께 가고 꿈을 꾸는 멀함꿈 1기와 2기 제자들 덕분에 정말 행복한 교사로 하루하루 보내고 있다"라며 "이러한 신비한 만남 속에서 앞으로도 삶의 의미를 찾아가고 교육의 가능성에 빛을 더하는 교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충북교육청 관계자는 "수업에 대한 깊은 성찰을 통해 학생의 앎을 삶으로 이어주는 풍부한 경험을 제공한 교사들이 정말 자랑스럽다"라며 "앞으로도 충북의 교사들이 마음껏 수업 연구를 하고, 함께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