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양재수소충전소 용량 2.5배 확대…내년 1월 재개장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9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민 충전요금 최대 30% 감면 추진

서울시 양재수소스테이션 개선공사 완료 후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양재수소스테이션 개선공사 완료 후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내 첫 수소충전소인 양재수소충전소가 내년 1월 충전능력을 2배 이상으로 대폭 강화해 재개장한다.

양재수소충전소는 1일 수소저장능력이 2.5배(120→300kg)로 커지고, 1일 충전가능차량도 기존 24대에서 60대 이상으로 2.5배 이상 확대된다. 2010년 9월 세워진 양재수소충전소는 설비고장등으로 인해 올해1월부터 운영이 중단됐다.

서울시는 7월부터 현대자동차 (240,000원 상승10500 -4.2%)가 연구용으로 운영했던 '양재수소충전소'의 운영권을 이전받기 위한 협의를 시작해 올해 9월 사업자 지위 승계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관할 자치구인 서초구로부터는 지난 24일 시설개선을 위한 허가를 받았다. 재개장을 위한 공사는 오는 30일 시작한다. 지난 10월엔 수소충전소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비대면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서울시와 서초구 간 사전 협의 과정에서 허가가 2차례 연기될 정도로 양측은 주민 요구사항을 검토했다.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수소충전소 이용 차량으로 인한 일대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현재 1개인 출입구를 2개로 확대하고, 안내표지판도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

또 서울에서 수소차가 가장 많이 보급된 서초구(10월 기준 150대 등록) 주민의 충전 편의를 위해 법률자문 등을 거쳐 정식 개장 후 1년 간 충전요금을 20~30% 할인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서울시는 수소차 추가 보급에도 나선다. 올해 1월부터 지금까지 약 950대를 보급한 데 이어 30일부터 261대 규모로 2020년 제2차 수소차 보조금 추가 접수를 한다.

수소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이 없어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 공기정화 기능이 있어 공기 중 미세먼지를 줄이는 기능이 있다.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 증가로 2020년 10월 말 기준 누적 등록 전기·수소차는 2019년 대비 각각 51.7, 138.9% 늘었다. 경유차(-0.8%), LPG(액화석유가스)차(-0.4%)는 감소했다.

조완석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1년 가까이 운영이 중단됐던 양재수소충전소의 충전용량을 2배 이상 늘려 내년 1월 개장할 예정"이라며 "수소차 충전인프라 확충과 수소차 보급에 적극적으로 나서 서울 도심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