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0m 골' 윙크스 너무 솔직해 죄? 무리뉴 감독 "행복하지 않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14: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리 윙크스(왼쪽)와 조세 무리뉴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해리 윙크스(왼쪽)와 조세 무리뉴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57) 감독이 팀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24)를 향해 농담을 건넸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도고레츠(불가리아)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4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3승1패(승점 9)를 기록하고 리그 2위에 랭크됐다.

이날 윙크스는 '50m 초장거리' 골을 터뜨렸다. 후반 18분 왼쪽 스로인 상황에서 공을 받은 윙크스는 곧바로 슛을 날렸고, 쭉쭉 뻗어간 공을 골대를 때리고 골문 안쪽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의도된 골은 아니었다. 윙크스는 이날 경기 후 영국의 BT스포츠를 통해 "앞에 있던 팀 동료 가레스 베일(31)을 보고 찼는데 골로 연결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자 무리뉴 감독이 농담 섞인 불만을 건넸다. 무리뉴 감독은 "윙크스는 너무 정직했다. 이 때문에 행복하지 않다"며 "나였으면 노리고 찼다고 말해 푸스카스상을 탔을 것"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푸스카스상이란 한 해 동안 최고의 골을 넣은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참고로 올해 푸스카스상 후보에 손흥민(28·토트넘))의 골도 포함돼 있다. 지난 해 12월7일 손흥미닝 번리(잉글랜드)전에서 수비수 6명을 제치는 등 약 70m 단독 돌파 후 넣은 골이 푸스카스상 후보에 올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