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읍, 고병원성 AI 의심 오리 발생…주변 농가 39만마리 살처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1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에 차량소독기가 설치되고 있다.© News1 오현지 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에 차량소독기가 설치되고 있다.© News1 오현지 기자
(정읍=뉴스1) 이정민 기자 = 전북도는 정읍의 한 육용오리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가축이 발생함에 따라 인근 가금류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살처분 대상은 의심 가축이 발생한 농가에서 반경 3㎞ 내 6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가금류 39만2000여마리다.

의심 가축의 고병원성 여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검사 중이다. 결과가 나오기까지 2~3일 정도가 걸린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이날 0시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가금농장, 축산시설 등의 축산차량에 대해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전북도는 도내 모든 가금농장과 철새도래지, 축산시설 등에 대한 일제 소독에 나선다.

전북도 관계자는 “의식가축이 발생한 주변 철새도래지와 농가들에 대해 광역방제기, 드론 등 모든 장비를 동원해 차단 방역에 나서겠다”며 “가축에서 AI 의심 증상을 발견하면 곧바로 방역당국에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