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놀면 뭐하니?' 유재석, 마음 배달꾼 김종민+데프콘 영입…활약 기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15: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에서 'H&H 주식회사'의 대표이사 '유팡'(유재석)이 영업 1일 만에 직원을 추가 채용한 소식을 전한다. 신입 '마음 배달꾼'으로 '김종벨'(김종민)과 '대북곤'(데프콘)이 합류해 더 많은 의뢰인들이 마음을 전하겠다는 포부다.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작가 최혜정) 측은 28일 H&H 주식회사의 대표이사 유팡과 새로운 직원 김종벨, 대북곤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H&H 주식회사의 대표이사 유팡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더 많은 의뢰인분들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저를 도와줄 신입 '마음 배달꾼' 두 명을 영입했다"고 전했다.

H&H 주식회사에 먼저 도착해 영업을 시작한 유팡은 "이 친구들이 올 때가 됐는데"라며 신입 '마음 배달꾼'들을 기다렸다. 이때 벨보이 스타일의 김종벨과 조선 선비 스타일의 대북곤이 모습을 드러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두 사람을 보고 함박 웃음을 짓고 있는 유팡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H&H 주식회사 사무실을 꽉 채운 김종벨과 대북곤은 자리에 앉자 마자 자신의 근황을 자랑하며,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대북곤은 지난주 '김치 배송 서비스' 방송 후 반응을 살피기 위해 본캐 유재석의 온라인 팬카페 및 갤러리 등 여러 커뮤니티를 방문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유팡은 본격적인 '마음 배달꾼'의 업무 시작에 앞서 임금 협상을 시도했는데, 취업의 문턱을 두드린 지 일주일만에 채용이 된 대북곤은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마음 배달꾼'답게 '건 당 50원'을 언급하며 유팡을 웃게 만들었다고.

바로 전 직장에서 임금 협상 시 실수를 해 후회를 했다고 밝힌 김종벨은 예상치 못한 협상안을 제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본캐 김종민은 약 3개월 넘게 출연 중인 '놀면 뭐하니?'에 대한 애정도를 고백했다. 애정도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과연 몇 점을 '놀면 뭐하니?'에 줬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유팡과 함께 H&H 주식회사에 접수된 의뢰인의 마음을 확인하던 중 이들이 마치 마법 같은 사연을 찾게 됐다고 전해진 가운데, 인원 확충으로 더욱 풍성해진 H&H 주식회사의 '마음 배송 서비스'는 이날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