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전국 69개 남아…부산은 0개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15: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300명을  넘는 가운데 25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서 환자들이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현재 수도권에 남아있는 중환자 병상은 총 25개로 최근 2주간 환자발생 추이로 봤을 때 1주일 정도면 소진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현재 수도권 코로나19 관련 총 중환자 병상 수는 125개로 지난 8∼9월 수도권 코로나19 유행 시 운영됐던 최대병상 수 145개보다 20개 적은 상황이다. 2020.11.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300명을 넘는 가운데 25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서 환자들이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현재 수도권에 남아있는 중환자 병상은 총 25개로 최근 2주간 환자발생 추이로 봤을 때 1주일 정도면 소진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현재 수도권 코로나19 관련 총 중환자 병상 수는 125개로 지난 8∼9월 수도권 코로나19 유행 시 운영됐던 최대병상 수 145개보다 20개 적은 상황이다. 2020.11.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COVID-19)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전담 치료병상이 전국에 69개만 남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27일 기준 전국에서 사용 가능한 감염병 전담병원의 병상은 총 4362개로, 이중 1951개 병상이 입원 가능하다.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장비와 인력 등을 완비하고 중수본으로부터 지정받은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전국 162개 중 93개가 사용 중이다. 입원 가능 병상은 69개가 남았다.

입원가능 병상은 수도권의 경우 서울 9개, 경기 18개, 인천 14개 등 총 41개다. 이외에 대구 5개, 광주 1개, 대전 3개, 울산 8개, 강원 6개, 충남 2개, 전북 1개, 경남 2개의 병상이 남았다. 부산은 입원 가능 병상이 없는 상황이다.

중수본 지정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외에 각 병원에서 자율적으로 신고한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전국 386개로, 이 가운데 25개가 입원 가능하다. 인력과 장비 등이 구비된 즉시가용 병상은 23개다.

즉시가용 병상을 기준으로 대구, 대전, 강원,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은 남아있는 병상이 없다. 부산이 6개 병상으로 가장 많고, 경기 3개, 충남과 울산은 2개, 서울, 인천, 광주, 충북은 1개 병상이 남아 있다.

경증·무증상 확진자가 입소하는 생활치료센터는 전국에 총 15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정원 3231명 가운데 1823명이 입소해 사용, 1408명의 입실이 가능하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