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주 이·통장 연수단 접촉 제주확진자, 25일 사우나 이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17: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5일 오전 8시~오후 12시30분 방문자 검사받아야"

19일 오후 제주 용담이동 제주국제공항 내 돌하르방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43명 발생했으나 제주도에는 추가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다만 경남지역 확진자 중 제주 골프장 오라컨트리클럽과 노형동 식당가를 다녀간 관광객이 있어 추가 감염자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20.11.19/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19일 오후 제주 용담이동 제주국제공항 내 돌하르방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43명 발생했으나 제주도에는 추가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다만 경남지역 확진자 중 제주 골프장 오라컨트리클럽과 노형동 식당가를 다녀간 관광객이 있어 추가 감염자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20.11.19/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진주시 이·통장 연수발 코로나19 여파가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제주시 사우나로까지 번져 방역당국이 노심초사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25일 오전 8시15분부터 10시41분까지 제주시 노형동 소재 런던사우나를 방문한 이용객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28일 밝혔다.

해당 사우나에는 진주 연수단과 접촉한 도내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사우나 회원 140여명의 연락처와 방문자 출입기록을 확인해 검사를 안내했지만 단 1명의 사각지대라도 있어서는 안돼 업체명과 시간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사우나가 고위험시설이어서 검사 시간대를 확진자 방문 시간보다 확대한 오전 8시부터 오후 12시30분까지로 정했다.

이날부터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을 1시간 더 연장한 오후 7시까지로 늘렸다.

이날 0시 기준 11월 발생한 도내 확진자는 19명이다. 이 가운데 진주 이·통장 관련 도내 확진자는 5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