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최하윤 치어리더, 직접 공개한 악플 보니…성기 사진에 영상까지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879
  • 2020.11.29 08: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 최하윤 인스타그램
/사진 = 최하윤 인스타그램
치어리더 최하윤이 성적인 내용이 담긴 악성 댓글 피해를 호소했다.

최하윤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일부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 누리꾼이 성기 사진과 부적절한 행위를 하는 영상을 보낸 DM의 내용이 담겼다.

이 누리꾼은 부적절한 사진과 함께 "누나, 몇 살인지 물어봐도 되느냐" "누나 사랑한다. 뭐 하느냐"는 메시지를 보냈으며, 영상을 보낸 뒤에는 "죄송하다"고 적기도 했다.

최하윤은 "이런 것(악성 댓글)도 지겹다"며 "어떤 인생을 살면 이렇게 할 수 있느냐"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 소식이 알려지며 팬들은 잇따라 "악플러들은 고소해야 한다" "저런 메시지를 보내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응원 글을 남겼다. 최하윤은 28일 관련 소식을 담은 기사를 캡쳐해 올린 뒤 재차 "기사 감사하다"는 글을 게시했다.

1993년생으로 27세인 최하윤은 LG트윈스, 서울SK나이츠 등 다양한 프로 스포츠 구단에서 치어리더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최근에는 SNS 계정을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