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생선·맥주·막걸리' 훔쳐먹은 40대 노숙인 "반성했지만" 실형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9 09: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 사진 = 뉴스 1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 사진 = 뉴스 1
식당에 몰래 들어가 음식을 훔쳐먹고, 편의점 직원을 흉기로 위협한 40대 노숙인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지만, 실형을 피하진 못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마성영)는 특수강도 미수, 특수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49·남)에게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12일 새벽 1시쯤 서울 중랑구의 한 식당 유리문을 깨고 들어가 생선 2마리를 꺼내 구운 뒤, 맥주 3병, 막걸리 2통과 함께 먹고 마신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새우 1봉지, 부엌칼 1개, 숟가락 1개 등 4만 2000원 상당의 물건을 훔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같은 날 밤 이 혐의와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던 중, 인근 편의점 앞에서 퇴근하던 점원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있는 거 다 주지 않으면 죽이겠다"고 위협했으나, B씨는 편의점 안으로 도망가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

재판부는 "야간에 유리문을 부수고 가게 침입해 재물을 절취하고, 흉기를 이용해 피해자의 재물을 강취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경찰서에서 나온 날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더욱 크다"고 밝혔다.

다만 "A씨가 노숙 생활을 하다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데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