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주 해상에서 보호종 '돌고래 상괭이' 사체 잇따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9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8일 제주시 김녕항에서 멸종위기종 돌고래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제주해경 제공)© 뉴스1
28일 제주시 김녕항에서 멸종위기종 돌고래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제주해경 제공)© 뉴스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 해상에서 해양보호생물종 '돌고래 상괭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

2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해경은 28일 오후 3시2분쯤 제주시 신항 방파제 인근 해상에 길이 170cm에 폭 80cm, 무게 60kg 정도의 상괭이 사체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인양했다. 이 상괭이는 폐사한지 이틀 정도 지난 암컷이며 질식사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날 오전 10시9분에는 제주시 김녕항 해녀탈의장 동쪽 5m 해안가에서 수컷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 길이 120cm에 폭 70cm, 무게 20kg 정도로 3~4일 전에 폐사한 것으로 보인다.

두 상괭이 모두 불법 포획 흔적은 없었다고 해경은 전했다.

상괭이는 쇠돌고래과에 속하는 우리나라 토종 소형돌고래로 최대 2m까지 성장한다. 수줍게 미소짓는 얼굴을 가졌다고 해서 ‘웃는 고래’라고 불리기도 한다.

해경은 "상괭이는 우리나라 남, 서해안에 주로 서식하고 개체 수 감소로 멸종위기에 처한 국제보호종"이라며 "조업중 그물에 걸렸을 경우 해경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