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양 한라, 전국선수권 이어 유한철배도 제패 '국내 최강' 증명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9 18: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한철배 전국 일반부 아이스하키대회 정상에 오른 안양 한라.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유한철배 전국 일반부 아이스하키대회 정상에 오른 안양 한라.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안양 한라가 제 40회 유한철배 전국 일반부 아이스하키대회 정상에 오르며 국내 아이스키 최강임을 확인시켰다.

패트릭 마르티넥 감독이 이끄는 한라는 29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 40회 유한철배 전국 아이스하키 일반부 대회 4차전에서 대명 킬러웨일즈를 2-1로 꺾고 승점 11(3승 1연장승)을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다.

지난달 열린 제 65회 전국아이스하키선수권에서 전승 우승을 차지한 한라는 유한철배 대회에서도 무패 가도를 이어가며 정상에 등극, 국내 아이스하키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지난 16일 안양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대명 킬러웨일즈를 상대로 게임위닝샷(GWS. 승부치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힘겹게 3-2 승을 거뒀던 한라는 이날도 쉽지 않은 승부를 펼쳤지만 베테랑 선수들의 관록에 힘입어 고비를 넘기며 한 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1피리어드 공방을 득실 없이 끝낸 한라는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상황이던 2피리어드 15분 9초에 공격 지역 왼쪽 보드에서 벌어진 퍽 다툼에서 이영준이 따낸 퍽을 이현승이 득점으로 연결, 0의 균형을 깨뜨렸다.

18분 22초에는 신예 디펜스 남희두의 과감한 플레이를 발판 삼아 추가골을 따냈다. 남희두는 공격 지역 왼쪽 측면을 뚫고 들어가 상대 엔드라인 오른쪽에서 패스를 올렸고 페이스오프 서클에 도사리던 조형곤이 날린 슈팅을 문전에 있던 신상우가 스틱으로 방향을 바꿔 대명 골 네트를 갈랐다.

대명은 경기 종료 1분 19초를 남기고 신형윤-이제희로 이어진 패스를 최시영이 원타이머 슬랩샷으로 마무리, 한 골 차로 따라붙었지만 흐름을 되돌리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1승 1연장패 1패(승점 4)를 기록한 대명 킬러웨일즈는 30일 오후 2시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하이원(3패)와 대회 최종전을 치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