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흥화력발전소서 화물차에 석탄회 싣던 노동자 추락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9 1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 영흥화력발전소에서 화물차 노동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시께 영흥화력에서 석탄회를 45톤 화물차에 싣던 A씨(51)가 3.5m 높이의 화물차 적재함에서 떨어졌다.

발전소 근무자가 A씨를 발견해 119에 신고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A씨는 오후 2시40분쯤 끝내 숨졌다.

석탄발전 과정에서 나오는 석탄회는 시멘트를 만드는 원료로 사용된다. 시멘트 제조업체 소속인 A씨는 석탄회를 싣고 시멘트 제조업체로 운반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A씨가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