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폐업한 중년 소상공인 28명, 스타벅스 손잡고 제2의 인생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 세번째)이 지난 5월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스타벅스 성수역점에서 열린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 오픈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을 마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 세번째)이 지난 5월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스타벅스 성수역점에서 열린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 오픈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을 마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스1
중년층 재기 소상공인 28명이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중년층 재기 소상공인의 카페 취·재창업 지원을 위해 시범 운영한 '리스타트 프로그램'의 첫 성과가 나타났다.

중기부는 스타벅스와 함께한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마치고 30일 서울 중구의 한 스타벅스에서 바리스타로 취업한 40대 이상 재기 소상공인 18명 중 12명의 수료 및 채용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상생과 공존의 가치실현'을 위해 중기부가 13번째로 체결한 자상한 기업으로 중년층 소상공인을 바리스타로 양성하는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올해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커피 트렌드, 고객 서비스, 음료 품질, 위생 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 이론과 실습 교육 16시간(3일간)으로 구성해 교육 인원을 최소화하고, 생활방역 지침 등을 준수하면서 올 하반기 8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추진되고 있다.

그 결과 1차(9월, 2회) 교육 수료생 27명 중 10명이 스타벅스에 바리스타로 채용돼 이미 근무하고 있으며 2차(11~12월, 5회) 교육생 72명 중 이번에 합격한 18명도 순차적으로 수도권 지점에서 근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바리스타로 취업한 28명 중 전직장려수당 자격요건을 충족한 대상자에게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하고, 나머지 교육 수료(예정)생 71명에게도 재창업 등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향후 중기부와 스타벅스는 올해 시범 운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 리스타트 프로그램에는 수도권 이외의 지역과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 위해 보완사항 등을 검토해 체계적인 확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제는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 협력을 통한 정책 운영이 필요한 시기이며, 대·중견기업의 특화된 장점과 아이디어를 활용해 소상공인 자생력이 강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스타벅스의 사례처럼 소상공인 재기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