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소제조업 평균일급 9만6700원, 작년보다 2% 올라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소제조업 평균일급 9만6700원, 작년보다 2% 올라
올해 하반기 중소제조업에서 일하는 생산직 근로자의 평균 일급은 9만67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2% 오른 수준이다.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앙회)는 1400개 업체(연 매출액 30억원 이상)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도 하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 결과 평균노임(일급)은 9만6716원 이라고 30일 밝혔다.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시 제조원가계산의 기준이 되는 노무비 산정의 기초자료 제공을 위해 중·소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매년 8월과 3월, 상·하반기 2차례 실시하는 조사다. 이번에 발표된 조사노임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올해 하반기 평균일급은 지난해 하반기 9만4836원 보다는 2.0% 상승했다. 올해 상반기 9만5837원 보다는 0.9% 올랐다. 이에 따라 내년 정부·공공기관 등의 입찰에서 각 직종단가의 상승률만큼 입찰가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

공공 단순노무 용역계약에 활용되는 단순노무종사원 일급은 8만656원으로, 올해 상반기 보다 0.7%올랐다. 작업반장은 11만9095원으로 1.0% 상승했다.

가장 높은 임금의 직종은 CAD설계사(회로)로 13만4108원이다. 가장 임금이 낮은 직종은 유리제품 생산기계조작원(7만3616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내용은 중소기업중앙회 홈페이지 또는 중소기업통계시스템에서 확인 가능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