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예비 안내견 막고 언성…롯데마트 결국 공식사과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롯데마트 안내견 논란에 공식 사과…"동일 사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

/사진제공=롯데마트 인스타그램
/사진제공=롯데마트 인스타그램
롯데마트가 최근 일어난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롯데마트는 30일 SNS(사회관계망) 계정에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퍼피워커는 시각장애인이나 청각장애인의 안내견이 될 강아지를 생후 7주부터 1년간 자신의 집에서 돌봐주는 자원봉사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롯데마트는 "이를 계기로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9일 온라인상에서는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매니저로 보이는 직원이 훈련 중인 안내견의 입장을 막고 언성을 높였다는 글이 올라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직원이)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어떡하냐며 언성을 높였고 강아지는 불안해서 리드줄을 물고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셨다"고 적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