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년 증시는 올해와 다를 것"...눈여겨 볼 종목은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16: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최근 주식시장이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내년 증시 환경 변화를 염두에 두고 지금부터 포트폴리오를 조정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올해 증시가 유동성의 힘으로 크게 상승했다면, 내년 증시는 본격적인 실적 장세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42.11포인트(1.60%) 내린 2591.34로 거래를 마감했다. 11월 들어 연일 순매수 행진을 보였던 외국인이 이날 하루동안 2조4000억원 이상 순매도를 기록하면서 2600선 아래로 지수가 밀렸다. 반면 개인은 이날 2조2000억원 이상 '사자'에 나섰다.

이날 지수가 40포인트 이상 밀렸지만, 코스피가 이달 들어 지난 주말까지 16.2% 상승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지수의 숨 고르기가 나타날 시점이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외국인과 개인의 탄탄한 수급을 감안할 때, 일부 조정이 나타나더라도 낙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12월 중 나올 것으로 보이는 코로나19 백신 임상 결과와 긴급 사용 승인 모멘텀이 연말 산타 랠리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도 잠재적 호재다.

시장의 시선은 이미 내년을 향하는 분위기다. 2021년 증시는 올해와 상당히 다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제 2021년을 준비하는 포트폴리오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올해 글로벌 시장의 성격이 코로나19(COVID-19)로 시작된 전형적인 유동성 장세 국면이었다면, 내년은 백신과 치료제로 인한 본격적인 실적 랠리가 펼쳐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시장을 주도했던 언택트 주도주는 실적 장세 구간에 진입했기에 종목의 선별이 필요한 구간"이라며 "경기 민감, 소비주는 현재 실적은 부진하지면 유동성 국면에 초입에 있기에 한계 기업이 아니라면 현 시점에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추천 포트폴리오 키워드로는 '차(車)·화(化)·전(電)'과 백신 랠리, 그리고 실적 성장주를 꼽았다.

차·화·전 관련주로는 삼성전자 (85,600원 상승1100 -1.3%), 삼성전기 (214,500원 상승2500 -1.1%), LG화학 (928,000원 상승27000 -2.8%), 롯데케미칼 (284,500원 상승2500 0.9%), 한화솔루션 (54,200원 상승400 -0.7%), 기아차 (90,000원 상승300 0.3%)를, 백신 랠리 관련주로는 SK이노베이션 (281,000원 상승6500 -2.3%), 호텔신라 (83,700원 상승1800 -2.1%)를 추천했다. 실적 성장주로는 카카오 (465,000원 상승4000 0.9%), 엔씨소프트 (978,000원 상승25000 2.6%)를 선정했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내년 증시의 방향성은 상승 쪽이지만, 올해와 같은 상승강도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내년 상반기에는 크게 상승하고 하반기로 갈수록 버티는 장의 모습이 연출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문 연구원은 "내년은 성장주와 가치주가 양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상반기는 코로나19 백신 시판이 현실화되면서 자율적인 경기 회복 기대가 커지며 가치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이어 "비대면 시대를 맞아 성장주 투자는 방향성 측면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현명하다"며 "내년은 성장주 60%, 가치주 40% 비중으로 가져가는 전략이 유효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