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BL생명, 건강등급따라 보험료 깎아주는 종신보험 출시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1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BL생명
사진=ABL생명
ABL생명은 피보험자의 건강등급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무)ABL건강하면THE소중한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상품은 피보험자의 건강등급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건강등급 적용 특약’을 탑재했다. 기존 건강증진형 보험은 고객의 건강나이를 측정해 실제 나이보다 낮거나, 고객의 걸음 수를 측정해 걸음 목표 달성 시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이 상품은 고객의 실제 건강검진 결과(최근 2년 이내 결과 중 최신기록)와 의료이용기록(직전 2개월 기준 최근 12개월)을 토대로 매년 고객의 건강등급을 산출해 보험료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ABL생명은 헬스케어(건강관리)와 금융 융합 솔루션 스타트업 기업인 ‘그레이드헬스체인(이하 GHC)’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번 건강증진형 상품과 시스템을 공동개발했다.

고객의 건강등급은 GHC의 건강등급 산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인 ‘로그’에서 산출된다. 고객은 로그 앱에 접속해 공인인증서 인증을 거쳐 건강검진 결과와 의료이용기록, 이를 토대로 한 자신의 건강등급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건강등급은 BMI(체질량지수), 혈압, 요단백, 혈색소, 간기능 수치, 콜레스테롤, 의료기관 내원일수, 흡연 여부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 1등급에서 9등급까지 산출된다. 1~4등급에 해당하면 주계약의 경우 최대 8%, 특약의 경우 최대 10%까지 보험료 할인을 받는다. 또 다음 해 계약일 90일 이내에 앱에 접속해 등급 업데이트를 하면 재산정된 건강등급이 상품 내에도 자동으로 반영되고, 향후 건강기록이 향상되면 더 많은 보험료 할인 혜택를 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은 원하는 사망보험금 보장 형태에 따라 ‘평준형’, ‘체감형’, ‘체증형’을 선택할 수 있다. 체감형을 선택하면 60세부터 매년 사망보험금이 5%씩 10년간 감소하는 대신 평준형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피보험자의 경제활동기를 집중 보장받는다. 체증형은 가입 이후 최대 10년간 보험가입금액이 매년 5%씩 체증되지만 경제활동기에 더 많은 보험료를 부담한다.

또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을 선택하면 해지환급금을 기본형 대비 50% 줄인 대신 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 받을 수 있다.

가입나이는 만 15세에서 최대 70세까지며,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4000만원(체증형의 경우 3000만원) 이상부터 가입할 수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