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사히 "韓이 징용 배상할 수 있다…양국 서둘러 결단을"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17: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문재인 정부가 한일관계 개선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한 일본 언론이 지금이 양국의 결단을 만들 수 있는 시기라며 행동을 촉구했다.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현 정부 비판 성향의 아사히신문은 30일 "앞으로 한일 관계, 문재인정부 결단과 신뢰 관계가 열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최근 한국에서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10일, 김진표 의원(회장) 등 한일의원연맹 의원들이 13일 일본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회담했다.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한 것이다.

한국은 내년 열릴 도쿄올림픽을 기회로 보고 있으며 양국 정상의 결단을 기대한다. 이를 위해 올림픽 이전 양국 교류를 활성화 해 국민들간 신뢰가 회복시켜 두 정상이 결단을 할 환경을 만들겠다는 의견도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일본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양국 모두가 올림픽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 및 북한 문제 개선에 나서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두 나라 정치권에서 '정치적 결단'만이 답이라는 의견들이 나온다면서, "한국정부가 일본 기업 대신 (강제징용 소송 판결) 배상액을 부담할 수 있다"고 썼다. 한국이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대화 재개를 원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한일관계 회복을 바라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하지만 양국이 관계 개선을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으며, 일본도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간이 넉넉하지 않다고 본 것은 한국에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일본에선 10월 총선거(중의원이 해산되면 당겨져)가 있어 정치인들이 여론을 의식해 상대국에 대한 강경 발언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사히는 "일본도 정치적 결단 환경을 만들 필요가 있다"며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이어가 신뢰를 쌓을 것을 요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