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베 벚꽃모임 의혹에 측근마저…"의원직 사퇴 권고"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2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사진=AFP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사진=AFP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벚꽃 보는 모임'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서자 측근들도 등을 돌리고 있다.

일본 '닛칸 겐다이'는 30일 "아베 전 총리와 친한 하시모토 도루 전 오사카부 지사가 아베 전 총리에 대해 의원직 사퇴를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시모토 전 지사는 29일 오전 방송된 후지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베 전 총리의 벚꽃모임 의혹과 관련해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말로 유감이지만 의원직 사퇴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송은 이날 아베 전 총리의 벚꽃모임 전야제 경비와 관련해 아베 측이 910만 엔(9700만 원) 이상의 비용을 대납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극우 성향의 신문인 산케이신문까지 26일 사설에서 "본인이 의혹을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은 29일 "아베 전 총리가 직접 설명을 해야 한다"고 했고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도 기자단에 "제대로 설명하는 노력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노다와 기시다 두 사람은 아베 전 총리 측근이다.

일본 국민들도 아베 전 총리의 벚꽃모임 의혹을 지켜보고 있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의 벚꽃모임 전야제 의혹에 대해 응답자의 75%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한편 '벚꽃 보는 모임'은 일본 정부가 매년 봄 각계 인사를 초청해 도쿄에서 개최하는 봄맞이 행사다. 아베 전 총리는 2013년~2019년 매년 벚꽃모임 전날 도쿄 도내 호텔에서 개최한 만찬 비용 일부를 대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간 아베 전 총리 측은 행사비 대납 등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으나 최근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하면서 비용 일부를 보전한 것을 인정했다. 다만 아베 전 총리는 비용 대납과 관련해 자신은 전혀 몰랐고 비서진 등이 한 일이라며 발뺌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