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호동의 밥심'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남들의 평범함, 부러울 때도" 고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2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캡처 © 뉴스1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강호동의 밥심'에서 속내를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心'(이하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최환희가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최환희는 "남들의 평범함이 부러울 때도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제가 약간 다른 사람이랑은 다른 배경을 갖고 있지 않냐. 그래서 남들과 내 자신을 비교할 때도 있었다"라며 "어쩔 때는 남들의 평범함이 부럽기도 했다. 지금 제 환경이 제가 선택해서 갖고 있는 게 아니니까"라고 털어놨다.

최환희는 그런 생각이 들 때마다 음악으로 위로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제가 공감할 수 있고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노래들을 찾아서 들었다. 저는 골고루 듣고 있었는데 딱 힙합이 걸린 것"이라며 "다른 장르는 자기 얘기를 쓸 수 있지만 포커스가 사랑에 다 맞춰져 있는데, 힙합은 다룰 수 있는 주제가 제약이 없고 다양했다. 제가 느끼는 것들, 겪은 것들을 노래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최환희는 동아리 공연에서 희열을 느꼈고 확신을 갖게 됐다고 회상했다. "우연히 학교에서 힙합동아리 공연을 하게 됐다"라던 그는 "무대에서 랩을 하는데 너무 짜릿한 거다. 희열을 느꼈다. 가사, 무대에 재미를 느껴서 내 길을 음악이라고 확신했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