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 10명 중 6명, 추미애·윤석열 국정조사 "필요하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1 0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뉴시스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뉴시스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을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3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성인 500명에게 '추미애·윤석열 국정조사 필요 여부'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필요하다'는 응답은 59.3%,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33.4%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3%였다.

국정조사에 대한 의견은 연령대와 지역별로 모두 '필요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에서 '필요하다'가 66.0%, '필요하지 않다' 28.5%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대전·세종·충청은 '필요하다' 65.7%, '필요하지 않다' 28.7%로 집계됐다.

국정조사가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광주·전라에서 가장 낮았음에도 50.7%로 절반을 넘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38.5%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이 67.2%로 높았다.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28.9%로 나왔다. 이어 △Δ60대 58.8% vs 32.7% △50대 57.0% vs 37.1% △40대 51.1% vs 42.9% △70세 이상 57.0% vs 22.2% ('잘 모르겠다' 20.8%) 순으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에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70.3%,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27.1%로 높게 나왔다. 중도 성향 응답자는 62.3%가 국정조사 필요성에 공감했다. 진보성향 응답자는 '필요하다'는 의견이 46.9%로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 43.5%와 팽팽히 맞섰다.

검찰개혁 사태를 둘러싼 이번 갈등에서 국정조사 필요성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입을 통해 처음 나왔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윤 총장 거취를 압박하며 국정조사 추진 의사를 밝혔다.

이후 야당인 국민의힘에서는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까지 확장하며 찬성의사를 보였고, 오히려 사태가 커지는 것에 부담을 느낀 여당에서는 주춤한 상황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ARS) 방식,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응답률은 6.7%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