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코로나 생활치료센터 '비대면 진료 시스템' 시범 도입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1 12: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 생활치료센터부터 적용…이후 확대 예정

[서울=뉴시스]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0.09.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0.09.18. photo@newsis.com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무증상·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다. 우선 경기도 생활치료센터에 시범 적용하고 이후 도입을 확대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일 열린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비대면 진료 시스템 도입에 대해 "경기도 생활치료센터에서 시범적으로 활용하고 이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는 생활치료센터의 제한적인 진료 상담을 더 효율적으로 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밝혔다.

이어 "환자 상태를 긴밀하게 파악하기 위해 최소한 진료는 아니더라도 자가로 증상을 확인하고, 혈압과 맥박 등을 스스로 측정해 보여주면 생활치료센터 의료진이 하루에 2~3차례 정기적으로 이상이 있는지 확인하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중수본은 이같은 비대면 진료가 시스템이 원격의료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이런 비대면 시스템이 의료법상 도입이 어렵지 않겠냐는 질의에 "원격 모니터링까지는 의료법상 허용 범위 이내라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중수본은 또 최근 코로나19 환자 수가 증가해 병상이 부족해지는 만큼 상시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를 권역별로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충청권은 생활치료센터를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고 호남권에서도 가동 중"이라며 "부산·경남도 오늘 중으로 가동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경북에서도 이달 첫째 주에 가동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