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원정개미' 열풍의 숨은 수혜자…조용히 늘어난 日주식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0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원정개미' 열풍의 숨은 수혜자…조용히 늘어난 日주식
미·중 주식의 인기에 묻혀있지만 일본 주식을 향한 관심도 적잖다. 전문가들은 일본 정부의 친환경·자동화·디지털화 정책 수혜를 입을 기계·산업재 업체를 유망 업종으로 눈여겨 보고 있다.

1일 한국예탁결제원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주식 보관잔액은 24억9658만달러(약 2조76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7.3% 증가했다. 일본 주식 보관잔액은 지난 7월 처음으로 20억달러를 돌파한 뒤 꾸준히 월 기준 20억달러 이상을 기록중이다.

같은 기간 미국(299.2%)과 중국(45.4%) 주식 보관액 증가 규모에 크게 못 미치긴 하지만 나름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일본 주식은 기본 거래 단위가 100주라는 제도적 한계, 한국과 특수관계 등으로 인해 투자자들의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일본 주식은 ‘성장성이 없고 변동성이 크지 않아 재미없다’는 편견도 적잖았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올해 해외 주식 거래금액 가운데 일본 주식의 비중은 1.6%에 불과하다. 미국(89.1%)뿐만 아니라 홍콩(6.4%), 중국(1.9%)보다도 낮은 수치다.

다만 최근 해외 주식에 관심이 늘면서 일본 주식 거래 금액도 덩달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1월2일~11월25일) 국내 해외주식 거래금액(매수·매도 합산)은 1648억달러(약 183조원)로 지난해보다 302% 증가했는데 같은 기간 일본 주식도 47.7% 늘었다.

박주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해외주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영향이 크다”며 “처음에 미국 주식으로 입문한 투자자들이 공부하면서 점차 국내 기업과 밸류체인으로 연결된 일본 기업에 관심을 갖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관심이 높은 업종은 콘텐츠·반도체 소재 및 장비·2차전지 관련 기업 등이다. 세이브로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가 올해 들어 가장 많이 매수한 일본 주식은 아케이드 게임·비디오 게임 등을 제작 및 개발하는 반다이남코홀딩스(1억8069만달러)다.

이외에도 일본 대형 콘텐츠 기업 카도카와(1억4165만달러), 게임회사 코나미(1억1246만달러), 다국적 게임 개발사 ‘세가’의 지주회사 세가사미(7015만달러)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강경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소비가 증가하는 현상은 일본에서도 마찬가지로 발생했다”며 “소니의 신작 콘솔 게임기 출시로 인해 소프트웨어 수요가 증가할 것이란 기대감 등이 투자 심리에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도쿄=AP/뉴시스]지난 7일 일본 도쿄 센소지 사원에서 전통 의상 차림의 두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 2020.08.10.
[도쿄=AP/뉴시스]지난 7일 일본 도쿄 센소지 사원에서 전통 의상 차림의 두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 2020.08.10.

반도체 제조 장비 생산 기업인 도쿄일렉트론(774만달러), 2차전지 구성 소재인 분리막을 생산하는 W스코프(5502만달러) 등 전기자동차 관련 일본 수혜 기업도 매수세가 몰렸다.

유망 종목으로는 친환경 자동차·디지털화·자동화 관련 기업이 꼽힌다. 전기자동차용 트랙션 모터 시장 점유율을 늘려가는 ‘니덱’,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적극적인 디지털화 정책으로 투자 수혜가 예상되는 5G(5세대) 통신 기지국 장비업체 ‘후지쓰’, 공장자동화에 따른 산업용 로봇업체 ‘SMC’, ‘나브테스코 등이다.

강 연구원은 “백신 보급이 시작되고 코로나19 3차 확산세가 잦아들기 시작하는 내년은 비대면 소비 수혜주에 비해 경기 순환 업종이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특히 자동차 등 각종 제조 시설의 가동률 상승에 따라 공장자동화 시스템 구축 수요가 높아지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경기 회복에 힘입어 물량 회복이 가시화되면서 전자부품·기계·자동차 등 주요 수출업체를 눈여겨보고 있다”며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인 화낙, 야스카와전기가 유망하다”고 조언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