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곡성군, 전남도내 22개시군 중 자살률 가장 낮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1 15: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0만명당 13.8명으로 전년 대비 49% 감소 생애주기별 우울증 검사 등 자살예방사업 시행 주효

곡성군청 /© 뉴스1
곡성군청 /© 뉴스1
(곡성=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곡성군이 도내 22개 시군 가운데 자살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곡성군은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이 13.8명으로 조사됐다.

2018년 10만 명당 27명에 비해 절반으로 낮아졌다. 전국 평균 26.9명, 전라남도 평균 25.4명과 비교해도 눈에 띄게 낮은 수치다.

곡성군은 자살률이 낮아진 이유로 곡성군정신건강복지센터가 아동부터 노인까지 생애주기별 우울증 검사 및 정신건강검사 등을 통해 군민들의 정신건강을 관리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에는 만 10세 이상 주민의 11%에 해당되는 3200여명을 대상으로 우울증과 정신건강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굴하고, 고위험군 주민들에게는 정신과 전문의 상담을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관리했다.

치료가 필요한 주민들에게는 치료비와 병원 동행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노인 고위험군들을 대상으로는 '삶이 가장 빛나는 지금'이라는 정신건강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우울감 예방 및 생명존중 의식을 높여가고 있다.

센터는 지역 민간사업자들과의 자살예방 협력체계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사업의 일환으로 번개탄 판매업소와 자살예방을 위한 생명사랑실천가게 번개탄 판매 행태개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 숙박업소와는 '생명사랑 숙박업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숙박업소에 일산화탄소 측정기를 설치하고 업주교육을 통해 자살고위험군의 조기발굴 및 예방하는 내용이다.

그 외 자살수단 관리사업으로 지역 약국, 농약사와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생명사랑실천가게'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자살과 밀접한 음주 문제에는 지역 주류 판매 업소와 음식점을 대상으로 '토닥토닥 병따개' 사업을 통해 적극적인 개입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군민에게는 자살 예방교육과 생명존중 문화 조성 캠페인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검사와 상담은 아픈 사람이 받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정기적으로 받는 건강검진같은 것"이라며 "우울감 등을 느끼신다면 언제든지 정신건강복지센터를 찾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곡성군 정신건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상담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