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용의 상생…삼성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13: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년간 육성한 20개 스타트업 성과 공유하고 협력 기회 발굴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돼 1년간 지원을 받은 20개 스타트업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돼 1년간 지원을 받은 20개 스타트업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 한해 지원한 스타트업들의 성과를 알리고, 더 큰 사업 기회를 찾아주는 대규모 행사를 열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해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에서 밝힌 "상생으로 100년 기업을 만들겠다"고 밝힌 것과 맥을 같이 한다.

2일 삼성전자는 '스타트업과 삼성전자가 함께하는 혁신, 크리에이트 그레이트(Create, Great)'를 주제로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C랩 아웃사이드는 스타트업과 대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혁신 생태계를 강화하고자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는 삼성전자가 올해 1년간 육성한 20개 스타트업의 아이디어와 제품, 서비스 등을 알리는 영상 발표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투자자와 기업 관계자 등 관심 있는 사람들 누구나 온라인으로 함께 했다.

삼성전자는 스타트업 관계자와 행사 참가자간 1:1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제공해 사업·기술 협력 등 투자 협의가 가능하고, 행사 종료 후에도 데모데이 홈페이지(//www.c-labdemoday.com/)에서 지속적으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수 있게 했다.

◇지금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 스타트업 만족도 높아

승현준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사장은 "스타트업이 혁신을 만드는 여정에 삼성전자가 함께 하겠다"며 "C랩 아웃사이드 출신 스타트업들이 성장을 거듭해 미래를 이끄는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데모데이에는 △ 딥핑소스 △ 카운터컬쳐컴퍼니 △ 노다멘 △ 캐치잇 플레이 등 20개 스타트업들이 파트너십 연결과 투자 유치 등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도 모색했다.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는 특히 스타트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지원 활동으로 정평이 나 있다. 케이팝 트레이닝 서비스를 론칭한 '카운터컬쳐컴퍼니' 손상원 대표는 "디지털 마케팅 전개를 위한 기술 지원, 전략 수립 등 삼성전자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빠르게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었다"며 "출시 20일만에 목표 매출도 달성했다"고 말했다.

영어 학습 애플리케이션 '캐치잇 플레이' 최원규 대표는 "C랩 아웃사이드의 안정적 사업 환경 덕에 우수 인력의 채용이 2배 가까이 늘고, 팀의 기술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단순 지원 그치지 않고 투자유치에 홍보까지 도와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돼 1년간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대표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노다멘 이원준 대표, 딥핑소스 김태훈 대표, 작당모의 윤정하 대표, 카운터컬쳐컴퍼니 심재원 부대표. /사진제공=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돼 1년간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대표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노다멘 이원준 대표, 딥핑소스 김태훈 대표, 작당모의 윤정하 대표, 카운터컬쳐컴퍼니 심재원 부대표.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스타트업이 총체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 대외 홍보, 투자 유치 등으로 지원 부문을 넓혔다.

C랩 아웃사이드로 선발된 스타트업은 1년간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 내 전용 사무공간 △삼성전자 전문가 멘토링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삼성전자 임직원 대상 판매 사이트 입점 지원 △1억원의 사업지원금 등을 받는다.

삼성전자는 특히 맞춤형 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 각각의 상황에 따라 체계적으로 지원을 한다. 예컨대 사업 초기 단계 스타트업이라면 심층 고객 조사(FGI)나 데이터 기반 마케팅(Growth Hacking) 등을 통해 고객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한 제품 생산을 돕는 식이다.

이처럼 맞춤형 지원은 적극적인 투자 유치로 이어졌다. 삼성전자 관계사와 외부 투자 기관과의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이번 20개 스타트업 중 절반 이상이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중 눈에 딥핑소스는 65억원, 작당모의는 50억원, 수퍼트리는 30억원을 유치하는 등 총 투자금액만 180억원에 달한다.

◇일회성 아니라 최근 5년간 500개 스타트업 육성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5년간 C랩을 통해 사내 임직원 스타트업 과제(C랩 인사이드) 200개, 외부 스타트업 육성(C랩 아웃사이드) 300개 등 총 500개의 사내외 스타트업 과제 육성을 발표했다.

이중 C랩 인사이드는 지난 3년간 75개의 과제를 육성했고, 현재 40개가 추가로 지원을 받고 있다. C랩 아웃사이드도 지금까지 142개의 스타트업 육성을 끝냈고, 현재 40개 스타트업이 육성 단계를 밟고 있다.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아래 C랩 아웃사이드,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협력회사 상생펀드 등 다양한 상생 활동과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