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도시설 관리실태가 부실한 34곳은 어디?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도시설 운영관리 실태평가 결과./사진제공=환경부
수도시설 운영관리 실태평가 결과./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는 2일 전국 수도시설의 2019년도 운영관리 실태를 4등급으로 분류한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평가 결과에 따르면 △매우 우수(A등급, 20%) 34곳 △우수(B등급, 30%) 50곳 △보통(C등급, 30%) 49곳 △미흡(D등급, 20%) 34곳으로 나타났다.

매우우수 등급으로 분류된 34곳 중에서 수돗물 음용률 향상에서 탁월한 실적을 보여준 부산광역시, 파주시, 동두천시, 봉화군, 오산시, 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 전북권역 등 6곳이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안산시, 남원시, 단양군 등 3곳을, 장려상에는 청주시, 사천시, 강진군 등 3곳을 각각 선정했다.

미흡한 D등급을 받은 곳은 광주광역시, 인천광역시, 구리시, 순천시, 원주시, 제주특별자치도 등이다 환경부는 D등급 받은 곳에 대해선 종합적인 운영관리 개선방안을 마련하도록 조치했다.

수도시설 운영관리 실태평가는 경쟁력 있는 상수도 체계를 구축하고 운영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2000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평가는 수도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지자체 161곳과 광역상수도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를 대상으로 6개 그룹으로 나눠 정수장 및 상수관망 운영관리 등 27개 지표에 따라 점수를 매긴다.

올해 평가부터는 붉은 수돗물이나 유충 사태처럼 중대한 수돗물 사고를 일으킨 경우 20점을 감점하고, 수돗물 위기대응 능력 분야의 배점을 10점 상향(5점→15점)하는 등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중점을 두고 평가했다.

전체 평균점수는 58.7점으로 배점(80점 만점) 대비 73.4% 수준으로 나타났다. 주민홍보와 기술진단 실시 여부 등의 항목은 대부분의 수도사업자가 우수했으나, 소규모 수도시설인 마을상수도의 수질기준 준수율은 일부 지자체에서 만족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