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주, 코로나 대피처 아냐…유증상 여행 강행시 구상권 청구"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11: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이기범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이기범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도는 코로나19의 도피처가 아니다"고 호소했다.

원 지사는 2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으면 제주 방문을 잠시 미뤄주시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유증상에도 제주여행을 강행하는 몰상식적인 사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를 사랑하시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제주를 사랑하시는 만큼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으면 제주 방문을 잠시 미뤄주시기를 바란다"며 "도는 중앙정부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공기관에서 추진 중인 단체 연수, 여행, 워크숍 등의 행사를 자제해달라"고 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민들은 방역의 주체가 되어 청정하고, 안전한 제주를 지켜오고 있다"며 "청정 제주를 지키기 위한 도민들의 헌신과 희생을 존중해주시지 않는 분은 저희도 기쁜 마음으로 반길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육지를 다녀오시는 도민들께서도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도내 6개 보건소 등 의료기관에 반드시 문의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제주도는 오는 4일부터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1.5단계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경남 진주시 이·통장 협의체 단체 연수 관련 도내 확진자가 7명 발생하고, 11월 도내 신규 확진자 22명 발생하는 등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것이다.

제주형 거리두기 1.5단계는 제주 실정을 반영하고 소상공인을 비롯한 도내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며 방역 효과를 극대화한 특징을 갖고 있다.

정부안과 달리 제주형 1.5단계에서는 △집합·모임·행사 △스포츠 행사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공공시설 인원 제한 등이 정부안보다 강화된 지침을 적용한다. 다만 중점관리시설(10종), 일반관리시설(14종) 등 민간시설은 탄력 운영, 종교시설과 사회복지시설, 교통시설은 정부안에 따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