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요광장' 조여정 "고준, 꼬박꼬박 존대…퇴폐미 아닌 귀여움 있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12: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K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조여정이 고준의 첫 인상에 대해 말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의 주연 조여정, 고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고준은 다정한 스타일이냐는 질문에 "이번 작품하면서 그렇게 다정하게 교육이 됐다"며 "여정님, 우리 와이프 덕분이다. 일단 말씀을 많이 안 하시고 짧고 굵게 말하시는데 그걸 놓치면 안 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에 조여정은 "사실 (고준) 오빠가 작품에서 연하로 나오는데, 제게 꼬박꼬박 존대를 하신다며 "(고준의) 첫인상이 퇴폐미, 섹시, 나쁜남자 그럴 줄 알았는데 사람이 고소하고 귀엽더라. 오빠는 무섭다는 얘기를 종종 들었다고 하는데, 누가 이렇게 귀여운 오빠를 무섭다고 하냐고 할 정도였다"고 웃었다.

한편 조여정과 고준이 출연하는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다. 2일 첫 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