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생수병 분리수거 쉬워진다…비닐라벨 없는 제품 허용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파주=뉴스1) 김진환 기자 = 가수 임창정이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진행된 정규 16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타이틀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는 TOP100귀 선정단이 직접 투표를 진행, 압도적인 지지로 선정됐다. 노래를 듣자마자 눈물을 흘릴 만큼 애절하고,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임창정의 독보적인 고음이 인상적이다. 2020.10.19/뉴스1
(파주=뉴스1) 김진환 기자 = 가수 임창정이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진행된 정규 16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타이틀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는 TOP100귀 선정단이 직접 투표를 진행, 압도적인 지지로 선정됐다. 노래를 듣자마자 눈물을 흘릴 만큼 애절하고,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임창정의 독보적인 고음이 인상적이다. 2020.10.19/뉴스1
앞으로 제품 정보를 담은 라벨지가 용기 몸통에 부착된 생수 페트병이 마트, 편의점에서 사라진다. 대신 낱개 생수 제품은 마개, 묶음 상품은 겉포장 비닐에 라벨지가 붙는다. 정부는 이번 조치로 최대 2460톤의 플라스틱 발생량이 줄 것으로 예상했다.

3일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의 '먹는 샘물 기준과 규격 및 표시기준 고시' 개정안이 오는 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현재 500ml, 1L, 2L짜리 생수 페트병 제품과 정수기용 대용량 PC(말통) 제품은 용기 표면에 붙은 라벨에 제품명, 제조일자, 연락처, 수원지 등 주요 정보를 표시하고 있다.

하지만 용기에 라벨이 딱 달라붙어 따로 배출하기 어려운 제품이 대다수다. 롯데칠성음료 아이시스가 올해 시범으로 라벨을 마개에 붙이고 있으나 묶음 상품에만 적용하고 있다.

환경부는 생수 페트병 재활용을 용이하게 하고 비닐 폐기물 발생을 줄이기 위해 병마개 라벨 부착과 무라벨 제품을 허용하기로 했다. 낱개 제품은 용기 대신 병마개에 라벨을 부착할 수 있다. 생수 마개를 열면서 자연스럽게 라벨을 제거할 수 있어 분리 배출이 쉬워지고 비닐 폐기물 양 자체도 줄게 된다.

2L짜리 6병, 500ml짜리 20병 등 묶음 상품 내 생수 페트병은 아예 라벨이 붙지 않은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 소비자는 제품 정보를 각 페트병 라벨이 아닌 묶음 상품을 포장한 겉포장지에서 찾으면 된다.

다만 유통기한, 제품명, 수원지 등 의무 표시사항은 낱개 제품이나 묶음 상품 모두 용기에 별도 표시해야 한다. 소비자가 주요 정보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환경부는 생수 제조회사가 무라벨 제품으로 전량 교체할 경우 연간 플라스틱 절감 규모는 최대 2460만톤으로 전망했다. 현재 국내에서 제조·판매하는 생수 페트병은 약 44억개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이 플라스틱 발생을 억제하고 재활용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유사업종 확산의 모범사례가 되는 등 녹색전환의 청신호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