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서 '수능 당일 새벽' 수험생 확진…수능은 봐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1수능] 서울시 "이후에도 차질없이 치료"

코로나19 전담병원 서울의료원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코로나19 전담병원 서울의료원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서울에서 코로나19(COVID-19)에 확진된 상태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이 1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송은철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감염병관리과장)은 3일 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수능 당일인 3일 새벽 확진 판정을 포함한 수험생 1명을 포함해 16명의 확진자가 서울의료원과 남산 생활 치료센터에서 각각 시험을 치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에도 차질없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능 이후 대학별 고사 관련 방역 조치와 관련, "입시학원 및 대학가 주변 음식점 등 중점관리시설에 대한 집중방역 실시, 격리자 수험생 이동지원 등 철저한 방역관리 계획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는 4일부터 5일까지 4개 권역에서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며 수능감독관, 본부 요원 등 수능시험에 참여한 감독관 중 희망자에 대해 무료로 검사를 실시한다.

송 통제관은 "확진자 수험생, 자가격리대상 수험생, 유증상자 수험생 감독관은 학교 소재지 혹은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며 "검사를 원하는 수험생 등은 누구나 서울시 7개 시립병원에 신청을 통해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