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26' 김재규 여동생 "오빠는 대통령 노린 반역자 아냐"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17: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980년 항소심 공판에서 진술하고 있는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사진=한국역사정보통합시스템
1980년 항소심 공판에서 진술하고 있는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사진=한국역사정보통합시스템
박정희 전 대통령을 살해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여동생이 오빠의 내란 혐의는 무죄라고 주장했다. 김 전 부장은 내란 목적 살인과 내란미수죄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김씨의 셋째 여동생인 김정숙씨는 3일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이 사람을 죽인 것에 대해선 처벌을 받는게 마땅하다"며 "그러나 오빠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거나 국가에 반역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죽인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씨는 김 전 부장의 혐의 중 하나인 '내란 목적 살인'은 무죄라며 지난 5월 재심을 청구했다.

김씨는 "오빠가 교도소에 있을 때 유일한 면회는 처형 바로 전날 이뤄졌다"며 "우리 중 그 누구도 처형이 바로 다음 날 일어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오빠는 자신의 입장을 채 밝히지도 못한 채 처형됐다"고 덧붙였다.

김 전 부장은 1979년 10월 26일 연회 도중 박 전 대통령과 차지철 경호실장을 살해했다.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이끌던 합동수사본부는 10·26 사태를 두고 "대통령이 되고 싶었던 '과대망상증 환자' 김재규가 내란 목적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결론 지었다.

김 전 부장은 1980년 1월 사형을 선고받고 4달 뒤 서울구치소에서 형이 집행됐다.

AFP통신은 "박 전 대통령은 1961년 군사 쿠데타로 집권해 한국을 제조 강국으로 탈바꿈 시켰지만 무자비한 독재정권을 세웠다"며 "유신헌법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없애고 중임과 연임 제한까지 철폐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과거 존경의 대상이기도 했지만 독재 통치로 인한 경멸의 대상이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전 부장의 살인 동기에 대한 의문과 논란은 여전히 남아있다"면서 "김 전 부장의 무덤에 세워진 추모비엔 '장군'이란 단어가 긁히고 파손돼 있다. 동시에 자유민주주의자들에겐 그 곳이 순례 장소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