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래도 월클 아냐?' 손흥민, 공격수 세계랭킹 '7위' 선정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1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 '손세이셔널' 손흥민(28)이 ESPN이 선정한 '올해의 공격수' 랭킹 7위에 올랐다. '월드클래스'의 면모를 또 한 번 확인했다.

ESPN은 3일(한국시간) 2020년 최고의 선수와 감독의 랭킹을 매겼다. 'FC 100'이라는 타이틀로 각 포지션별 톱10을 뽑았고, 손흥민은 포워드 부문 7위에 이름을 올렸다.

ESPN은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번창하고 있는 선수 한 명을 꼽자면 바로 손흥민이다. 무리뉴 감독이 온 이후 손흥민과 그의 파트너 해리 케인을 막을 자가 없다. 이 둘은 서로 보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우스햄튼전에서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4골을 터뜨렸다. 혼자서도 가능하다. 지난해 12월 번리와 경기에서 수비 진영에서 공을 잡아 6번의 태클을 피한 후 홀로 골을 만들어냈다. 이 골로 푸스카스상 후보로 올랐다"라며 손흥민의 활약을 조명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대체불가' 자원이다. 무리뉴 감독 부임 후 41경기에서 21골 13어시스트를 만들고 있다. 케인과 '찰떡궁합'도 돋보인다.

올 시즌도 15경기에서 11골 5어시스트로 팀을 이끌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에도 선정됐다. 손흥민의 활약 덕분에 토트넘도 프리미어리그 1위를 달리는 중이다.

토트넘도 손흥민과 연장계약을 추진하고 나섰다. 2023년까지 계약이 되어 있음에도 일찌감치 새 계약을 안기고자 한다. 20만 파운드(약 3억원)에 5년 계약이 될 전망이다. 재계약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한편 포워드 랭킹 1위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선정됐다. 지난해 1위였고, 올해도 1위다.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망)가 2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3위다. 2019년에는 2위 호날두-3위 음바페였고, 올해는 뒤집혔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망)가 4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이 5위이며,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아스날)이 6위에 자리했다. 7위 손흥민에 이어 파울로 디발라(유벤투스)-마커스 래쉬포드(맨유)-요십 일리치치(아탈란타)가 8위-9위-10위에 자리했다.

EPSN 선정 세계 공격수 톱10. /표=김동영 기자
EPSN 선정 세계 공격수 톱10. /표=김동영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