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대 그룹 신임사장 60% 'SKY'…평균 나이 57.5세

머니투데이
  • 오동희 산업1부 선임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임기자가 판다]

5대 그룹 신임사장 60% 'SKY'…평균 나이 57.5세
올해 삼성을 비롯해 5대 그룹에서 신규로 선임된 사장은 현재까지 총 15명으로 이들의 평균 나이는 57.5세로 조사됐다.

머니투데이가 4일 현재까지 인사를 실시한 삼성, 현대기아차, SK, LG, 롯데 등 5대 그룹의 신임 사장(부사장→사장 승진자)의 프로필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삼성그룹은 전자부문만 사장단 인사가 진행된 가운데 5명의 신규 선임이 이뤄졌고, 평균 연령은 57세다. 사장 승진자는 모두 이공계 출신이다. 5명이 승진한 LG 그룹의 경우 평균연령은 59.2세로 이공계 출신은 2명이다.

신규 승진 사장들 중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그룹은 SK로 52세였다. 이는 추형욱 SK E&S 사장이 1974년생으로 올해 46세여서 평균 연령을 낮춘 효과가 컸다.

신임 사장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기아차 그룹이 59.5세로 59.2세의 LG 그룹을 제쳤다. 롯데는 58세였다. 출신학과를 문과와 이과로 구분할 때는 '7 vs 8'이다.

5대 그룹 신임사장 60% 'SKY'…평균 나이 57.5세


출신대학으로는 서울대가 전체의 3분의 1인 5명이었고,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등 소위 'SKY' 대학 출신으로 묶으면 9명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경북대, 경희대, 인하대, 한국외대, 한양대(가나다순) 출신이 각각 1명씩 사장으로 선임됐다.

SK와 현대차 그룹의 경우 지난해와 2018년 사장단 인사 규모가 커 올해는 신규로 승진한 사장은 많지 않았다. 또 롯데는 코로나19(COVID-19)의 영향으로 전반적인 사업 실적이 악화돼 승진요인이 없었다. 1명의 사장 승진자 외에는 대표이사로서 부사장과 전무, 상무 직책이 많이 늘었다.

현대기아차그룹의 경우 다른 그룹들과 달리 수시 인사를 진행해 연말 사장단 추가 인사는 없을 것이라는데 무게가 실린다.

현대기아차 그룹의 이번 통계에 들어간 신규선임 사장들은 지난 3월 승진한 송호성 기아자동차 사장과, 지난 7월 제네시스사업부에서 그룹 광고대행사인 이노션으로 승진해 옮긴 이용우 사장이다.

5대 그룹 신임사장 60% 'SKY'…평균 나이 57.5세



  • 오동희
    오동희 hunter@mt.co.kr

    '기자의 생명은 현장에 있다' 머니투데이 산업1부 선임기자(부국장)입니다. 추천도서 John Rawls의 'A Theory of Justice'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