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2차 넘어선 3차 대유행…확진자 벌써 1만명 육박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2차 넘어선 3차 대유행…확진자 벌써 1만명 육박
국내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4일 0시 기준 629명 발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래 최고 정점을 찍었던 2월29일 909명, 3월2일 686명에 이은 역대 3번째 규모다.

이번 3차 유행은 전체 규모에서 이미 1차 유행(2~3월 대구·경북)과 2차 유행(8월 사랑제일교회·광화문집회)을 넘어섰다. 현재의 확산세가 계속되면 하루 1000명 이상 발생하는 초대형 유행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3차 유행(10월21일~12월4일)은 현재까지 누적 9897명의 지역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에 1만명 규모를 훌쩍 초과할 전망이다.

1차 유행(2월21~4월1일)은 9243명, 2차 유행(8월14일~9월25일)은 8137명에서 멈춰섰다. 유행별 차수를 나누는 기준은 없으나 방역당국이 안정권으로 판단하는 ‘지역 확진자 50명’을 넘긴 시점과 그 미만으로 줄어든 시점을 기준으로 계산한 수치다.

최근 일주일간(11월28일~12월4일) 지역 확진자는 486→413→414→420→493→516명으로 400~500명대를 기록하다가 이날 600명대로 치솟았다. 특히 서울에서만 291명, 이를 포함한 수도권에서 463명 발생해 각각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젊은 확진자 늘고 유행지역 분포 넓어져…‘수능’ 변수까지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나고 첫 논술고사가 시작된 4일 오전 서울 동작구 숭실대학교에서 수험생들이 고사장앞에서 발열확인을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2020.12.04.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나고 첫 논술고사가 시작된 4일 오전 서울 동작구 숭실대학교에서 수험생들이 고사장앞에서 발열확인을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2020.12.04. chocrystal@newsis.com
확진자 규모가 줄지 않는 것은 학교, 직장, 병원 등 일상 곳곳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연일 발생하고 있고, 이와 더불어 기존 감염 사례에서 전파된 N차 감염이 끊이질 않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20~30대 확진자가 늘고 있다. 20~30대 확진자 비율은 10월 22.3%, 11월 28.7%, 12월 32.3%로 증가했다. 이들은 외부활동이 많고 활동 범위가 넓지만 무증상·경증으로 진단검사 시기가 늦어 그 사이 추가 전파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유행 지역 분포도 넓어지고 있다.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3일까지 최근 닷새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수도권이 311명, 비수도권이 140명이다. 전체 확진자 중 비수도권 지역이 차지하는 비율은 31.1%로, 직전 주(30.2%)보다 증가했다.

위험요인은 곳곳에 산적해 있다. 전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끝낸 수험생들이 해방감을 맛보기 위해 친구들과 만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을 수 있고, 각 대학별로 진행되는 입시전형에 학생들이 몰리는 것도 방역당국으로선 고민거리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수능 이후 방역 상황이 더 중요하다"며 "각 대학별로 논술시험을 치르기 위해 많은 학생들이 이동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추가 전파가 일어나지 않도록 방역적으로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