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해 노인주간보호센터 17명 등 경남 32명 확진(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창원 소답포차 관련·진주 중학생·고성 면사무소 직원 등 감염 김해시 6일부터 2단계로 격상·하동군은 2단계 1주일 연장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 뉴스1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 뉴스1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2명 발생했다.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은 4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도내 신규 확진자가 32명 나왔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경남 659번부터 690번이며, 지역별로는 김해 17명, 창원 5명, 하동 4명, 고성 3명, 양산·거제·진주 각 1명이다.

김해 신규 확진자인 경남 667~683번 등 17명은 모두 김해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발생했다. 이 중 12명이 센터 이용 어르신이고, 5명이 센터 직원이다. 어르신들의 건강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편이다.

이로써 전날 확진된 경남 656·657번에 이어 김해 노인주간보호센터 확진자는 모두 19명으로 늘었다. 총 33명의 이용자와 종사를 검사해 19명이 확진 됐으며 13명이 음성, 1명이 검사 중이다.

창원 확진자 5명 중 경남 664·665·666번 3명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658번의 가족이다.

나머지 2명(경남 688·689번)은 창원시 소답포차 관련 확진자다. 689번이 소답포차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고, 가족인 688번도 확진됐다. 이로 지난달 21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소답포차 관련 확진자는 모두 7명이 됐다.

하동에서도 확진자가 4명 나왔다. 4명 모두 지난 28일 부산 896번 확진자와 식사를 함께 했다. 경남 660번부터 662번까지는 896번의 가족이며, 663번은 지인관계다.

신규 확진자인 경남 659번, 684~685번 등 3명은 고성 확진자로 모두 가족이다. 659번이 지난달 26일 650번과 함꼐 식사를 했다. 특히 684번은 고성군 삼산면사무소에서 근무해 직원 12명과 접촉자 11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거제에서는 686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686번은 진주의 한 중학교 학생으로 기숙사에 머물다가 2일까지 등교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해당 학교 1·2학년 학생 69명과 교직원 35명, 외부강사 등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28명을 모두 검사 중에 있다.

양산의 경남 687번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확진된 624번의 가족이다.

진주시 확진자인 경남 690번은 진주 이장단 연수 관련 확진자다. 동선 노출자로 능동감시에 있다가 확진됐다. 이로써 진주 이통장 제주 연수 관련 확진자는 모두 66명으로 늘었다.

이날 오후1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687명으로 이 중 227명이 입원, 459명이 퇴원, 1명이 사망했다.

김 대변인은 “수능을 마친 학생들이 PC방·노래방 등으로 대거 몰리는 상황은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어제부터 연말까지를 학생안전특별기간으로 정해 시군, 교육청, 경찰과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한 합동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인 주간보호센터 집단감염 19명 등 최근 1주일간 26명의 확진자가 나온 김해시는 오는 6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 하동군은 애초 예정됐던 2단계를 1주일 더 연장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