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식발표] 채병용, SK 원정 전력분석원으로 새출발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4: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채병용.
채병용.
SK와이번스 김대진 前 루키팀 책임코치와 채병용이 21시즌부터 구단 원정 전력분석원을 담당한다.

김대진 前 코치는 지난 2003년 SK 수펙스팀(1군) 수석코치를 시작으로, 2016년까지 퓨처스감독, 루키팀 책임코치 등 다양한 보직을 역임하였으며, 다음 시즌부터 원정 전력분석원으로 SK에 복귀하게 됐다.

채병용은 올 한 해 동안 SK에서 코치 연수 프로그램을 수행하면서 퓨처스 및 루키팀 보조 코치, 전력분석원, 스카우트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고, 21시즌부터 구단 원정 전력분석원을 담당하게 됐다.

SK는 19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채병용이 해외 구단에서 코치 연수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해외 연수 프로그램 진행이 불가능하게 되어 구단 자체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원정 전력분석원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채병용은 “원정 전력분석원은 많은 경기를 관찰하며 야구와 선수에 대한 시야를 넓히고, 데이터 분석 분야에 대해서도 깊이를 더할 수 있는 자리인데, 연수 프로그램을 마치자마자 내게 좋은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하다. 앞으로 원정 전력분석원으로서 구단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채병용 선수는 2001년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 34순위로 SK에 입단하여 2019년까지 팀에 기여한 ‘원클럽맨’이다. 총 15시즌동안 451경기에 등판해 통산 84승 73패 29홀드 22세이브 평균자책점 4.21을 기록했으며, 특히 2008년 한국시리즈 5차전 무사 만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팀의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