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마음의빚' 있는 김현미, 靑 비서실장? 전북지사?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15
  • 2020.12.04 1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0

[the300]휴식 후 전북지사 출마설, 어떤 보직이든 중용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2017.06.2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2017.06.21. photo1006@newsis.com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마음의 빚'이 있는 인사로 불린다. 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언급했던 그 '마음의 빚' 말이다.

4일 개각 대상자가 된 김 장관에 대해 청와대는 "그동안 (김 장관이) 성과를 많이 냈다. 맡은 바 소임을 다했다"라며 "그동안 실적이 부족하다거나 성과를 못내 경질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부동산 정책 실패의 멍에를 김 장관이 뒤집어 쓰는 것을 우려한 것이다.

일단 김 장관은 문 대통령과 신뢰관계를 쌓아온지 오래됐다. 김 장관은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 선대위에서 부대변인, 참여정부의 청와대 비서관 등으로 활약했다. 2015년에는 문재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초대 비서실장에 이름을 올렸다.

오랜 신뢰관계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토부 장관에 김 장관이 낙점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역시 문 대통령으로부터 전폭적인 신뢰를 받은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추진해왔다. 결과는 좋지 못했다. 24차례 정책을 내놨지만 부동산을 잡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문 대통령의 '마음의 빚'은 여기에 위치한다. 김 장관은 사실 지난해 초 장관직에서 물러날 예정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9년 3월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다주택자' 논란에 휩싸이며 결국 낙마하게 됐다. 그 이후 대체자없이 김 장관은 계속해서 유임돼 왔고, 부동산 정책 실패의 아이콘 격이 됐다.

청와대 안팎의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문 대통령이 김 장관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한다. 가장 신임하는 사람 중 한 명이, 뜻하지 않게 정부의 가장 아픈 부분과 관련한 비판을 한 몸에 받아온 것과 관련한 '마음의 빚'이 있다는 것이다.

김 장관이 국토부 장관 직에서 내려온 후 어떤 길을 걸을 것인가에 관심사가 쏠리는 이유다. 문 대통령이 국토부 장관에 낙점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을 통과할 경우, 김 장관은 약 한 달 뒤 자유의 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이 노영민 현 대통령비서실장의 후임으로 청와대에 입성할 수 있다는 전망은 꾸준히 거론돼 왔다. 문 대통령의 당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해본 경험 등을 따졌을 때 비서실장 직의 적임자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 역시 최초로 여성 비서실장을 임명하는 것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김 장관을 둘러싼 '부동산' 관련 이미지다. 여권 지지자들까지 부동산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상황 속에서 김 장관을 '청와대 2인자' 자리에 낙점하는 것은 정치적 부담이 따른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같은 측면에서 김 장관이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가진 다음, 2022년 지방선거에 전북지사로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는다. 김 장관은 전북 정읍 출신이다. 국토부 장관을 3년6개월 동안 하며 내상을 입어온 김 장관인 만큼, 체력을 우선 회복하고 내년부터 전북지사 출마 준비를 하지 않겠냐는 전망이다.

아직 국토부 장관 직을 유지하고 있는 시점에서 김 장관의 앞날을 섣불리 예측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마음의 빚'이 있는 문 대통령이 김 장관이 원하는 방향을 최대한 존중할 것이라는 점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김 장관을 아끼는 만큼, 더 이상 이미지를 소모하게 내버려두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비서실장 보다는 전북지사 쪽에 무게를 두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김 장관에 대한 신뢰는 변함이 없다. 여전히 가장 믿고 있는 인사 중 한 명"이라며 "비서실장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어떤 보직이든 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