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홍록기 측 "BJ 철구 지적 SNS는 사칭 계정…대응 계획 없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그맨 홍록기 © News1 김진환 기자
개그맨 홍록기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개그맨 홍록기가 BJ 철구의 외모 비하 발언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지적했다고 알려진 가운데,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홍록기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뉴스1에 "홍록기씨는 트위터 계정이 없으며 홍록기씨의 글이라고 알려진 것은 사칭"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계정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 "대응을 할 계획은 없다"라고 했다.

지난 3일 철구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진행한 생방송에서 자신의 바뀐 헤어스타일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한 여성이 "홍록기 닮았다"라는 말을 하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발언으로 응수를 해 논란이 됐다.

당시 방송을 보던 누리꾼들은 "고인 모독이다" "선을 넘었다"라고 지적하며 비판했고, 철구는 곧바로 "박지선이라고 말한 것이 아니다"라며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박미선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해당 논란이 언급된 기사를 갈무리한 사진과 함께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박미선은 "살다가 별 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황이다.

이러한 와중에 홍록기의 사칭으로 밝혀진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 엄청 와 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뭔데 이건 또"라는 글이 게시된 내용이 담긴 캡처 사진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