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밤 9시 이후 대형마트 닫고 편의점은 연다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시, 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2주 동안 한층 강화한 방역 조치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배달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1일 서울 강남구 CU역삼점에서 점포 관계자가 배달 주문이 들어온 상품을 바구니에 담고 있다. CU는 이날부터 기존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배달 하던 서비스를 심야 시간으로 확대해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개시 했다. 2020.04.0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배달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1일 서울 강남구 CU역삼점에서 점포 관계자가 배달 주문이 들어온 상품을 바구니에 담고 있다. CU는 이날부터 기존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배달 하던 서비스를 심야 시간으로 확대해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개시 했다. 2020.04.01. myjs@newsis.com
서울시가 2주간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하면서, 밤 9시 이후 백화점·대형마트의 영업이 중단된다.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는 영업이 허용되면서 편의점에 시민들의 수요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

4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서울시는 전반적인 경제, 사회 활동이 마무리 되는 밤 9시 이후 도시의 불을 끄겠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4일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95명이 늘어난 총 9716명이며 오늘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추가 확진자는 167명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가 300명 가까이 늘어난 건 코로나19 발생 이후 역대 최대치다.

이에 서울시는 오는 5일부터 18일까지 2주 동안 한층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독서실, 교습소와 입시학원 2036개소를 포함해 총 2만5000곳의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일반관리시설의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밤 9시 이후에는 대중교통을 30% 감축해 운행하는 등의 내용이다. 또 시는 백화점, 마트 등의 밤 9시 이후 영업을 금지하고,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만 영업을 허용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유통가도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백화점, 대형마트, 복합쇼핑몰 등을 밤 9시 이후 운영할 수 없게 되면서 매출에 큰 타격을 입게 돼서다. 백화점은 현재도 대부분 밤 9시 전에 영업을 종료하지만, 대형마트는 걱정이 큰 분위기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겨울철이라 밤에 고객이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밤 9시 이후 고객을 모조리 잃게 돼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부산 동래구 메가마트 동래점이 일시 휴점에 들어간 22일 오후 동래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매장에 대한 방역을 하고 있다. 메가마트 의무휴업일인 오는 23일까지 영업을 중단하고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2020.02.22.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부산 동래구 메가마트 동래점이 일시 휴점에 들어간 22일 오후 동래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매장에 대한 방역을 하고 있다. 메가마트 의무휴업일인 오는 23일까지 영업을 중단하고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2020.02.22. yulnetphoto@newsis.com

반면, 편의점 업계는 오히려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걱정이 덜한 분위기다. 편의점은 일부 특수점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매장이 300㎡ 미만의 소규모 점포로, 밤 9시 이후에도 영업이 허용되기 때문이다.

한 편의점 관계자는 "시의 구체적 지침이 내려오지 않았지만, 밤 9시 이후 편의점 내부에서 취식은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구매와 배달 위주로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교통 감축 운행 등의 조치가 함께 이뤄지면서 '홈술족' 등이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여 매출이 더 늘 전망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각 대형마트가 소유한 SSM(기업형슈퍼마켓)도 일부 점포는 300㎡ 미만의 규모여서 밤 9시 이후에도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쇼핑은 롯데슈퍼, 이마트는 이마트에브리데이, 홈플러스는 홈플러스익스프레스를 각각 운영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