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좁혀오는 코로나’ 서울 확진자 1000명당 1명꼴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5 14: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건소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News1
보건소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News1
서울의 누적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인구 1000명당 1명 선을 돌파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 서울 지역 확진자는 9951명이다. 지난 6월 30일 기준 서울 총인구수 972만846명의 0.1% 선을 넘어섰다. 10만 명당 발생률로 보면 102.4명이다.

10만명당 발생률을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서초구(124.7명)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 관악구(118.5명), 강서구(116.5명), 성북구(112.9명), 용산구(111.1명) 순이다.

4일 하루 동안 서울에서 새로 집계된 신규 환자는 235명이다. 사상 최다치를 이틀 연속 갈아치운 2일(262명), 3일(295명) 보다 작은 규모지만 역대 3위의 기록이다.

신규 확진자 235명 중 지역 발생은 231명, 해외 유입은 4명이다.

집단감염은 ‘종로구 파고다타운’(22명), ‘동대문구 소재 병원’(5명), ‘구로구 소재 보험회사’(6명), ‘강서구 소재 댄스교습 관련시설’(5명)과 이와 연결고리가 있는 ‘강서구 소재 병원’(3명)에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영등포구 소재 콜센터’(4명), ‘강서구 소재 병원’(4명), ‘서초구 소재 사우나’(4명), ‘강남구 소재 연기학원’(3명), ‘송파구 탁구클럽’(3명) 등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