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은산 "변창흠은 벽화 그려대는 전문가…김현미가 그립다"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5 15: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에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에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08. photo@newsis.com
'시무 7조'로 이름을 알린 '진인(塵人) 조은산'이 5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을 비판하며 "'김현미를 파직하라'는 상소문을 썼던 내가 이제는 '김현미를 유임하라'는 상소문을 써야 할 판"이라며 "말도 안 되는 일이지만 벌써 그녀가 그리워지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조은산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김현미 장관이 교체됐다. 그녀의 후임자에 변창흠이라는 인물이 내정됐다고 한다"며 "최고급 호텔 레스토랑 셰프의 자리에 동네 빵집 아주머니를 데려다 놓더니 이제는 노숙인 쉼터 급식사를 데려다 놓는 꼴"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수 많은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춰 좋은 재료로 맛있고 다양한 요리를 선보여야 할 셰프가 빵을 굽지 못해 죄송하다고 읍소하더니, 이제는 필요 최소한도의 영양소로 공공 급식을 제공해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겠다고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은산은 변 내정자에 대해 "낙후되고 슬럼화된 지역은 재개발과 재건축을 통해 언제든지 쾌적한 아파트 단지로 변화할 수 있음에도, 도시재생이랍시고 주차할 공간도 없는 골목길에 벽화나 그려대는 헛짓거리가 이 분의 전문분야"라며 "개집에다 개뼈다귀나 그려주면 개들이 멍멍 짖고 좋아라 하나. 국민을 개돼지로 아는 건가"라고 평가했다.

또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정부 주택 정책의 순위를 매기면 문재인 정부가 제일 낫다. 평가하자면 중상 이상은 된다"는 변 내정자의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이런 사람에게 국민은 무엇을 기대할 수 있냐"며 감히 평가하자면 중상 이상이 아니라 최악을 넘어선 초악(超惡)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조은산은 이어 "집값은 더 오를 것이다. 전세는 더욱 씨가 마를 것이다. 그 와중에 월세마저 더 오를 것이다. 집주인이 낼 세금을 일부 대납한다고 보면 된다"며 "정권이 바뀌어야 집값은 비로소 안정될 것이다. 이 정권은 답이 없다"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