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조카 "삼촌은 잔인한 범죄자…감옥가야 해"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5 19: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메리 트럼프./사진제공=AP/뉴스1
메리 트럼프./사진제공=A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가 작은 아버지인 트럼프는 백악관을 떠난 뒤 감옥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조카인 메리 트럼프는 "삼촌은 범죄자이며 잔인한 반역자"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기소돼 법정에 세워야 할 인물이 단 한 사람이라면 그것은 바로 도널드"라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린 알려진 것보다 더 사악한 그 사람에게 무방비로 노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직 대통령이 구속되면 정치적 분열이 더욱 심화할 것이란 지적에는 "역사적으로 강자들에게 처벌을 면제하는 일이야 말로 국가에 해가 된다"고 받아쳤다.

메리는 "도널드를 비롯해 그의 범죄에 동조한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 것은 비극적"이라며 "미국이 장기적으로 회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가 "승리만을 중요시해 거짓말, 반칙, 강도질을 동원해서라도 이기려 한다"며 "트럼프의 성격과 심리상태, 패배자 혐오 등을 고려하면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메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형 프레드 주니어의 딸이자 임상 심리학 박사학위를 보유하고 있다. 그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계속해 왔는데 지난 7월 발간한 '너무 과한데 만족을 모르는(Too much have and Never enough)'이라는 책에서 트럼프 가문의 어두운 가족사를 공개했다.

메리는 이 책에서 그를 "소시오패스"라고 부르며 그의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수쿨 부정 입학 의혹 등을 폭로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트럼프 정부의 실정이 미국인들의 집단적 심리상태에 끼친 악영향을 분석하는 후속작을 집필 중이라고 밝혔다.

출판사에 따르면 '심판(The Reckoning)'이라는 제목의 이 책은 내년 7월쯤 출간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