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꼬리 무는 코로나19 감염… 5일 대전 1명·충남 10명 확진(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5 18: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당진 현대제철 협력업체 3명 등 5명 확진
홍성·태안·청양·아산·공주 각각 1명 확진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ㆍ충남=뉴스1) 송애진 기자 = 대전과 충남에서는 가족과 직장동료, 선문대, 요양병원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5일 대전과 충남에선 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대전시와 충남도 등에 따르면 이날 대전에서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충남에서는 당진 5명, 홍성·태안·청양·아산·공주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대전 서구에 거주하는 대전 548번 확진자(50대)는 동료(대전 462번)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 증상을 보여 검사를 한 결과 이날 확진됐다.

충남 당진에서는 현대제철 협력업체 직원 3명(25~26번, 28번)이 확진됐다. 이들은 서산 66번 확진자와 직장 내에서 접촉해 검사를 한 결과 이날 확진됐다.

당진 27번 확진자는 당진 16번 확진자와 동호회 모임에서 접촉, 자가격리 중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당진 29번 확진자는 해외입국자다.

이날 김홍장 당진시장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어 당진시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충남 홍성에서는 가족(홍성 26번)과 지난달 여수 친척 집을 다녀와 확진된 50대(홍성 29번)가 자가격리 해제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충남 태안에서는 1명(태안 16번)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청양 30번은 부천 589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아산 154번 확진자(20대)는 지난달 20일 확진된 아산 109번(20대)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선문대 친구 모임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34명으로 늘었다.

충남 공주에서는 푸르메 요양병원 제 2병동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던 50대(공주 61번)가 지난 4일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이날 확진됐다.

푸르메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었다.

시와 방역당국은 확진자에 대해 정밀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